대관령꽁지네

엄니의 손맛


어릴적 기나긴 겨울


먹거리가 없으면 처마 밑에서


바짝마른 시래기를 삶아서 시래기밥을 해주셨다.


그 때 그 맛이 아니지만 당시 추억이 있어 좋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