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령꽁지네



강릉 헌화로는 심곡항에서 금진항까지 이어지는 해안도로이며

동해안의 숨은 비경을 감상할 수 있다.


강릉 바우길이자 해파랑길로 요즘 강릉 가볼만한곳으로 부상하는 바다부채길 개통으로

헌화로까지 많은 사람들이게 알려지고 있다.


강릉 헌화로는 심곡항에 나무데크로 계단을 만들어 놓았는데

계단을 따라서 올라가면 심곡항과 헌화로가 한눈에 들어오고 동해의 푸른바다를 볼 수 있다.



대관령꽁지는 심곡항에서 금진항까지 드라이브를 하였지만

금진항에서부터 심곡항으로 드라이브를 하는 분들은 반대로 생각하면 된다.


심곡항을 지나면 거대한 기암괴석이 나오는데

헌화로의 매력이 바로 동해의 푸른 바다와 기암괴석이 만들어낸 비경이다.


기암괴석을 지나면 합궁골이락는 안내문이 나오는데

안내문에는 다음과같이 적혀있다.


"합궁골은 남근과 여근이 마주하여 신성한 탄생의 신비를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곳으로,

동해의 떠오르는 해의 서기를 받아 우주의 기를 생성하여 음양이 조화를 이루는 곳이다.

부부가 함께 오면 금술이 좋아지고,기다리던 아기가 생긴다고 전해지고 있다"



합궁골을 지나면 해안쪽 인도에 큰바위가 자리하고 있는데

"헌화가"라고 쓰여져 있다.


"신라 성덕왕때 순정공이 강릉태수로 부임하러 오던 도중,바닷가에서 쉬고 있을때

길 옆 벼랑에 찰쭉꽃이 피어 있는 것을 보고 순정공의 아내인 수로부인이

그꽃을 꺾어 달라고 했으나 아무도 나서지 않았는데

마침 소를 몰고 가던 한 노인이 꽃을 꺾어다 바치면서 불렀다는 노래가

바로 헌화가인데 노래의 연유로 헌화로란 이름이 되었다"라고 한다.


이곳 바위는 심곡,금진 도로명 선포 기념비 이다.



헌화로는 심곡 금진 구간은 1998년 개통하였고 그 이후 2001년 심곡항에서 

정동진항까지 연장 개통이 되었다 한다.


모래시계로 정동진이 대한민국 명소가 되고 정동진에서 심곡항을 지나 

금진항까지 이어지는 헌화로를 소문으로 아는 사람들이 하나둘 찾기 시작하였다.


얼마전 정동 심곡 바다부채길 개통으로

파도가 높은 날이면 바다부채길 갈 수 없어 헌화로를 대신 도보로 걷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지금은 일부로 헌화로를 찾는 사람도 있다.



이곳 헌화로는 우리나라에서 바다와 가장 가까운 도로라고 하는데

헌화로를 드라이브 하다보면 바다를 달리고 있다는 착각이 들기도 한다.


그 이유는 해안도로 난간이 낮아서 자동차에서 바다를 바라보면

난간이 보이질 않고 바다만 보여서 그렇게 보인다.


또한 파도가 높은 날이면 바다 바람을 느끼겠다고 자동차 유리창을 내리고 달리다 보면

바닷물로 목욕을 하는 끔찍한 일을 당하기도 한다.


이렇듯 파도가 도로까지 덮치는 경우가 많고 겨울에는 도로 난간에

고드름이 달여 장관을 이루기도 한다.



헌화로의 끝인 금진항 나오는데 이곳에는 금진온천이 유명한데 현재는 공사중 이라고 알고 있다.

또한 금진해변은 서핑의 명소로 해변 주변에 서핑샾이 많고 

서핑을 좋아라 하는 사람에게는 잘 알려진 곳이다.


강릉여행 중 아직도 헌화로를 안가본 사람이라면 정동진부터든지

금진항부터든지 꼭 들려보길 강추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강릉시 강동면 |
도움말 Daum 지도

Comment +3